[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사람이 좋다’ 김혜영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사람이 좋다’ 김혜영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사람이 좋다’ 김혜영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혜영이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던 순간을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라디오 ‘싱글벙글 쇼’를 진행하는 김혜영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김혜영은 “한번은 화장실에 가서 소변을 봤는데 평소와 다르게 붉은 색이었다”며 “작은 병원을 갔더니 큰 병원에 가보라고 했고, 큰 병원에 갔더니 사구체신우염이라더라. 신장에 구멍이 났던 것”이라고 털어놨다.

당시 사구체신우염은 약이 없던 시절이었기 때문에 김혜영은 방송 출연을 포기해야하나 걱정했다고. 그러나 김혜영은 10년 넘게 병과 함께 살며 방송에 최선을 다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