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더 킹’

‘더 킹’

‘더 킹’

영화 ‘더 킹'(감독 한재림)이 개봉 20일째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에 ‘더 킹’의 주역 조인성·정우성·배성우·류준열이 감사의 마음을 담아 500만 감사 인증샷을 전격 공개했다.

‘더 킹’이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개봉 20일째인 6일 오전 10시 15분, 누적 관객수 5,000,078명 관객을 돌파했다.

‘더 킹’은 1월 개봉 한국영화 중 최고 오프닝 기록, 개봉 4일째 100만, 개봉 6일째 200만, 개봉 11일째 300만, 개봉 13일째 400만, 개봉 20일째 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대한민국의 뜨거운 화두를 던졌던 ‘광해, 왕이 된 남자’, ‘내부자들’과 비슷한 행보를 걷고 있다. ‘광해, 왕이 된 남자’와 ‘내부자들’은 영화를 통해 대한민국을 살고 있는 국민들에게 메시지를 전하며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은 작품 중 하나다. ‘광해, 왕이 된 남자’는 왕의 리더쉽을 통해 전세대에게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로, ‘내부자들’은 사회적 부조리함을 직접적으로 전달함으로써 관객들에게 현 대한민국을 다시 되돌아보는 영화로 ‘더 킹’과 궤를 같이 한다. ‘더 킹’은 현대사를 관통하는 뜨거운 메시지로 관객들과 소통, 대한민국에 화두를 던지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더 킹 팬덤’을 형성하고 N차 관람까지 이끌어 내며 10대부터 중장년층까지 아우르는 국민 영화로 등극했다.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들에게 “대한민국의 진정한 왕은 관객 여러분”이라는 영화 속 메시지를 전달하며 새로운 의식과 메시지를 전했던 배우들이 500만 관객을 돌파하자마자 성원에 보답하고자 감사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조인성은 하트표시와 함께 ‘인성’이라는 단어가 쓰여진 벽을 배경으로 촬영해 센스 있는 감사 인증 사진을 촬영했다. 정우성은 영화의 제목인 ‘더 킹’이 쓰여진 모자를 쓰고 인증사진을 촬영, 영화 속 권력의 정점인 한강식 역과는 전혀 다른 반전 매력을 보여준다. 양동철 역을 맡은 배성우는 관객과 하이파이브를 하듯 다섯 손가락을 쫙 펴 500만 관객에 감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류준열은 영화 속 거친 두일 캐릭터와 상반된 막내다운 귀여운 모습으로 다시 한 번 여심을 강탈한다.

‘더 킹’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 나게 살고 싶었던 박태수(조인성)가 대한민국을 입맛대로 좌지우지하는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정우성)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를 담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