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의원과 딸 유담 씨. '썰전' 캡처

유승민 의원과 딸 유담 씨. '썰전' 캡처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딸 유담 씨에 대해 입을 열었다.

유승민 의원은 2일 JTBC '썰전'에 출연해 "딸을 선거에 계속 이용하고 싶지 않다"며 "본인도 굉장히 부담스러워 한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은 유승민 의원이 딸 유담 씨 이야기로 뜨거웠다.

김구라가 "요즘 총선에서 가족들이 많이 도와주기도 한다"며 슬며시 유담 씨를 언급하자 유시민은 "그런 얘기 하지 말라"고 만류했고, 유승민 의원도 "나도 마찬가지"라고 동의했다.

그러자 전원책은 "도널드 트럼프 당선에 있어서도 딸 이방카가 일등공신"이었다며 "왜 남의 강점을 덮으려고 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유승민 의원은 "딸은 지난 총선 때 한 번 나왔다"면서 "이번에도 고민했지만 대선 출마까지 선언하면서 가족 인사는 해야지 싶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