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더 킹’

‘더 킹’

‘더 킹’

영화 ‘더 킹'(감독 한재림, 제작 우주필름)이 개봉 6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더 킹’이 23일 오후 9시 200만 관객 돌파를 기록했다. ‘더 킹’의 200만 관객 돌파 속도는 역대 흥행 2위 ‘국제시장’과 ‘광해: 왕이 된 남자’보다 빠른 흥행 속도다.

‘더 킹’의 흥행 패턴에는 흥미로운 지점들이 발견된다.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아우르는 ‘국제시장’과 격동의 조선 시대, 세상의 왕 광해를 새롭게 재해석한 ‘광해, 왕이 된 남자’와 유사하게 ‘더 킹’ 역시 사회적으로 이슈를 일으키며 전 세대에 걸쳐 고른 예매 분포를 보이고 있다. 또한 ‘더 킹’은 연말연시 흥행 신드롬을 일으켰던 ‘변호인’, ‘내부자들’ 이상으로 높은 관객 만족도를 보이며 빠른 입소문을 타고 있어 앞으로의 흥행 가도를 기대하게 한다.

역대 1월 개봉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및 천만 영화 흥행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더 킹’은 개봉 2주차 예매율에서도 경쟁작 ‘공조’를 따돌리고 예매율 1위를 유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사전 예매량 역시 개봉주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하며 구정 연휴 흥행 예고를 알렸다. 영진위 통합전산망뿐 만 아니라 대한민국 대표 극장 사이트 CGV, 롯데시네마에서 모두 1위에 올랐을 뿐만 아니라 맥스무비, 예스24, 인터파크, 네이버, 다음 등 대한민국 주요 예매 사이트에서 2주 연속 1위에 올랐다.

‘더 킹’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 나게 살고 싶었던 박태수(조인성)가 대한민국을 입맛대로 좌지우지하는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정우성)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