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 '복면가왕' 판정단도 홀렸다…"타고난 목소리" 극찬

그룹 구구단 멤버 세정이 ‘복면가왕’에 출연해 판정단을 사로잡았다.

세정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음악 예능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 워커홀릭 개미소녀로 출연해 노래부터 댄스와 랩까지 다양한 재능을 선보여 판정단으로부터 극찬 세례를 받았다.

세정은 1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서 파티여왕 베짱이와 듀엣 무대로 조수미 '나 가거든'을 열창했다. 세정은 매력적인 허스키 보이스, 폭발적인 가창력에 순수함이 묻어나면서도 노래의 애절함을 더하는 감정 표현까지 완벽한 무대를 펼쳐 듣는 이들을 전율케 했다.

1라운드 무대가 끝난 후 연예인 판정단의 극찬이 이어졌다.

유영석은 "개미소녀는 타고난 목소리가 참 좋다. 나이는 묘목인데 노래 실력은 거목"이라고 치켜세웠고, 조장혁도 "최적의 믹싱된 음원 같은 목소리에 열정과 패기까지 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세정은 노래뿐만 아니라 재치 넘치는 댄스와 수준급 랩 실력도 선보였다. 동요에 맞춰 귀여운 개미 댄스를 추던 세정은 노래의 템포가 빨라지자 파워풀한 댄스로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윤미래의 '메모리즈(Memories)' 랩 파트까지 완벽 소화해 노래부터 댄스, 랩까지 만능 재주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박빙의 승부를 펼친 세정은 아쉽게도 1라운드에서 파티여왕 베짱이에 9표 차로 패했고, 준비한 이선희의 '한바탕 웃음으로' 무대를 선보이며 정체를 공개했다.

최선을 다한 세정에게 연예인 판정단은 기립박수로 답하며 다시 한 번 극찬을 쏟아냈다. 조장혁은 "20대 초반에 최강의 목소리다. 노래하는 내내 한 번의 흐트러짐이 없는 완벽한 무대"라고 평했다.

한편, 세정이 속한 걸그룹 구구단은 현재 컴백을 준비 중에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