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싱포유’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싱포유’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싱포유’ 방송화면 캡처

가수 문희준이 걸그룹 AOA 초아를 두고 “20년 만에 처음 본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문희준, 초아는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싱포유’에서 페스티벌 섭외 0순위인 밴드 소란을 만났다. 배우 출신 여현수의 가슴을 울릴 곡을 준비하기 위해 힘을 합친 것.

이 과정에서 초아는 또 한번 엉뚱한 매력으로 문희준을 당황하게 했다.

문희준은 “방송 시작 전 초아가 ‘오빠가 시답잖은 이야기할 때 정말 웃겨요’라고 하더라”며 “칭찬인지, 욕인지 모르겠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초아에게 ‘시답잖은’이란 표현 대신 ‘농담’을 알려줬다’고 덧붙였다.

초아는 “‘농담’이란 고급 표현이 있었더라”고 해맑게 웃었다.

문희준은 또 “20년 만에 초아 같은 친구는 처음 본다”고 좀처럼 적응되지 않는 초아의 엉뚱한 매력에 대해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