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싱포유’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싱포유’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싱포유’ 방송화면 캡처

배우 여현수의 각오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싱포유’에서는 배우에서 재무설계사로 전향한 여현수를 찾았다.

여현수는 1999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으나, 가족을 위해 재무설계사로 직업을 바꿨다. 회사에서도 실적 1위를 달성할 만큼 인정받고 있다.

문희준은 이날 여현수의 직장을 방문,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여현수의 책상에서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로 받은 신인상을 발견, “생애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는 상인만큼 귀한 것”이라고 말했다.

여현수는 “신인상을 여기 놓은 이유가 있다. 재무 설계사로도 신인상을 받고 싶은 마음”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