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싱포유’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싱포유’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싱포유’ 방송화면 캡처

“우린 인연이네요.”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싱포유’에서는 배우에서 재무 설계사로 전향한 여현수의 사연을 조명했다.

문희준은 결혼을 앞둔 만큼 가족을 위한 노래를 요청한 여현수와 손을 잡았다.

먼저 문희준은 여현수의 직장을 방문해 그의 삶을 살폈다. 이 과정에서 여현수는 “중학생 때 H.O.T의 콘서트를 갔었다”고 회상, “팬이었다”고 털어놨다.

문희준은 놀란 표정으로 “군 시절도 함께 보내고, ‘싱포유’에서 또 만났다. 우린 인연이다”고 화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