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정청래

썰전 정청래

정청래 전 국회의원이 처음으로 종편에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정청래 전 의원은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썰전'에 박형준 전 국회 사무처 사무총장과 출연해 "바른정당이 양심과 염치 있다면 대선후보 내보내면 안된다고 생각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바른정당은 새누리당에서 떨어져나온 비박신당이지만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에 그만큼 책임이 무겁다"고 꼬집고 "한국현대사 100년을 통틀어 이처럼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모욕 당할 정도로 낱낱히 까발려진 적이 없다"고 전했다.
썰전 정청래

썰전 정청래

정 전 의원은 "박근혜 정권을 탄생시키기 위해 선거운동 했던 사람들은 깨끗하게 승복하고 대선후보를 안내는게 도리에 맞다"며 "이것이 보수가 장기적으로 살아남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박형준 전 국회사무총장은 바른정당의 행보를 높게 평가했다. 박 전 총장은 “제가 보기에는 정말 가짜보수냐 진짜 보수이냐를 갈라줄 계기라고 생각한다”고 낙관했다.

이어 “대한민국 보수의 가치가 세 가지라고 생각하는데, 자유주의·민주주의·공화주의의 가치다. 이번 국정농단 사태는 세 가지 가치를 모두 침해한 사례이다. 보수가 그동안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한 바도 많지만, 그 과정에서 전체주의적인 보수를 털어내지 못한 흠결들이 있다. 그게 바로 가짜 보수라고 생각한다”며 “이 사건을 계기로 진짜 보수가 나와야 한다. 바른정당이 꼭 그렇다고(진짜 보수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새 움직임을 태동시켰다는 것에 대해서는 기여할 수 있는 대목들이 있다”고 긍정 평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