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김태희, 가회동성당서 결혼 … CF 촬영장서 만나 5년만에 부부 결실

연상연하 커플인 가수 비(본명 정지훈·35)와 배우 김태희(37)가 19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성당에서 혼인미사를 치르며 부부의 연을 맺었다.

약 1시간 반 동안 혼배미사로 진행된 결혼식에서 두 사람은 양가 가족과 지인, 소속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로에게 반지를 끼워줬다.

비는 검정색 수트를, 김태희는 심플한 면사포에 무릎 위로 올라오는 미니 원피스를 입었다.

연예인 하객으로는 비가 2014년 세례받을 당시 대부였던 배우 안성기와 비를 데뷔시킨 가수 박진영을 비롯해 가수 싸이와 지오디(god)의 박준형·윤계상·김태우, 김태희의 서울대 동문인 배우 이하늬 등이 참석했다.

박진영은 자신의 부인을 위해 작곡했던 프러포즈송인 '너 뿐이야'를 두 사람의 축가로 선사했다.

2011년 한 소셜커머스 광고에 함께 출연한 둘은 2012년 가을부터 교제를 시작했으며 2013년 1월 1일 열애 사실이 공개됐다.

5년간 결별설 없이 잉꼬 커플로 불린 이들은 결혼 후 천천히 자녀 계획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