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 연기대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 연기대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 연기대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 연기대상’ 대상은 송중기·송혜교에게 돌아갔다.

31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6 KBS 연기대상’에서 송중기와 송혜교가 아시아 최고 커플상, 베스트 커플상에 이어 대상을 수상했다.

송혜교는 “드라마는 정말 많은 인기를 얻었지만 나는 연기를 하며 부족한 점을 많이 발견했다. 부끄러웠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어 “스태프들 덕분에 좋은 작품 남겼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송혜교는 “작품 제안을 받았을 때, 고민이 많았다. 끝까지 믿어주고 용기를 준 감독님, 작가님들께 감사하다. 연기하는 동안 행복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송혜교는 “내가 이 상을 받은 건, 최고의 파트너 송중기 덕분이다. 다시 한 번 중기 씨에게 감사하다. 알파팀, 의료팀 감사하다”라며 “더 멋진 모습으로 연기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송중기는 송혜교가 수상소감을 말할 때부터 눈물을 흘렸다. 그는 “‘태양의 후예’를 사랑해준 국내외 팬분들에게 감사하다”며 뭉클한 마음을 드러냈다.

송중기는 더이상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다가 “스태프들 생각이 많이 난다. 내가 부족한 게 많아 많이 도와준 걸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송중기는 “현장에서 울보라는 별명이 생길 정도로 종종 울었다. 바뀌었다. 여배우가 울고 그러던데”라며 “대 선배이자 사랑스러운 파트너인 혜교 누나에게 모든 영광을 돌리겠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