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리. '자기야' 캡처

김우리. '자기야' 캡처

김우리

김우리가 동안 외모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김우리는 15일 방송된 SBS '백년손님 자기야'에 출연해 어려보이는 외모로 인해 겪은 웃지 못할 일들을 털어놨다.

김우리는 "아내가 딸들과 어깨동무를 하지 말라고 한다"며 "남들이 보고 뒤에서 다른 말을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우리는 "한 번은 딸들과 수영장에 갔는데 이를 오해한 차예련이 전화까지 했었다"고 토로해 웃음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