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그룹 멤버가 영화 혹은 드라마, 뮤지컬 등에서 주연을 맡으면 으레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연기력 검증도 없이 인지도를 발판 삼아 주연 자리를 꿰찼다는 불편한 시각이 대부분이다.

아이돌그룹 블락비 멤버 유권과 재효는 이같은 시선을 인정하면서도 아이돌 역시 열정적으로 연기에 임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유권과 재효는 오는 20일 막을 올리는 뮤지컬 '인 더 하이츠'에서 각각 '우스나비'와 '베니' 역으로 출연한다.
블락비 유권-재효 / 사진 = 세븐시즌스 제공

블락비 유권-재효 / 사진 = 세븐시즌스 제공

유권은 지난 13일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같이 출연하는 앙상블(뮤지컬의 코러스 배우)을 보면 죄송한 마음이 크다"며 "우리가 그분들의 주연 자리를 꿰차서 부담도 된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하려 한다"고 말했다.

재효는 "아이돌 출신 배우들이 하는 뮤지컬을 보면서 감사함을 느낀다"며 "먼저 길을 닦아줬기 때문에 우리가 좀 더 편하게 도전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뮤지컬 연습을 할 때 곡과 가사에만 신경을 쓴다"며 "뮤지컬 배우들을 보면 내가 많은 걸 놓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도 그런 것들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아이돌 출신 배우들은 전업 배우보다 혹독한 평가를 받는다. 연기력이 안정적이지 못하면 '역시 아이돌이네'라는 질타를 받기 마련이다. 물론 극에 완벽히 스며들며 대중에 인정받는 이들도 있다.

유권은 "뮤지컬로 상을 받은 시아준수 선배처럼 되고 싶다"며 "함께 연습하는 선배들로부터 좋은 점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인 더 하이츠'는 워싱턴 하이츠에 사는 이민자들의 삶과 희망을 유머러스하게 승화해 감동과 위로를 주는 작품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