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측 "女와 스킨십 영상 논란, 당황스러워…친근함의 표시"

배우 이병헌 측이 'MAMA' 뒤풀이 스킨십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병헌은 지난 2일 Mnet 'MAMA' 시상식 이후 아내 이민정과 같은 소속사 배우 한효주 등 지인들과 홍콩 시내의 한 술집에서 뒤풀이를 했다는 소식이 홍콩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해당 파파라치 영상에는 이병헌이 다른 여성과 어깨동무를 하고 볼에 뽀뽀를 하는 등 스킨십을 하는 모습이 담겨 있어 논란이 됐다. 특히 이병헌의 옆에는 아내 이민정에 앉아 있는 상태였다.

이에 대해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다수 매체를 통해 "전혀 논란이 될만한 상황이 아니었는데 당황스럽다"며 "해당 여성은 이병헌 씨와 오래도록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사이다. 두 사람이 워낙 친한 사이여서 친근함의 표시로 그런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병헌은 오는 21일 영화 '마스터'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