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의 서현진. 점프엔터테인먼트 제공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의 서현진. 점프엔터테인먼트 제공

'낭만닥터 김사부'의 서현진의 외침이 안방 극장에 '사이다'를 선물했다.

서현진은 12일 방송된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6중 추돌 사고를 낸 음주운전 가해자에게 사전 동의서를 받지 않고 혈액을 채취했다는 이유로 고소를 당했다.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사고였음에도 미안한 기색조차 없는 가해자 가족의 뻔뻔한 태도에 서현진은 혀를 내둘렀다.

외과 과장 장혁진 분은 "강원 도지사의 최측근이자 도의원인 한기준 의원 사모님"이라며 서현진의 사과를 종용했다.

하지만 그럴수록 서현진의 정의감은 폭발했다. 그녀는 "의사의 본분만 잘하면 된다"면서 "내가 왜 저런 사람한테 고개를 숙여야 하냐"고 따졌다.

곧장 입원실로 향한 서현진은 음주운전 가해자를 휠체어에 태우고 중환자실로 향했다. 이어 "네가 무슨 짓을 했는지 똑바로 알아야 반성도 할 거 아니냐"며 "돈이 실력이고 부자 엄마가 스펙이고 다 좋은데, 그래도 최소한 양심이 뭔지는 알아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일갈했다.

또한 자신의 뺨을 때린 가해자의 엄마에게는 "미안함과 수치심도 모르고 어쩌다 당신 같은 사람들이 큰 소리 치는 세상이 됐을까요"라고 두 번째 일침을 가했다.

시청자들이 누군가에게 하고 싶었던 통쾌한 말이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