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하게 위대하게, 김희철 "MC 맡은 후 친한 동료들도 의심"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은밀하게 위대하게' MC가 된 후 모두에게 불신을 받고 있다고 고백해 화제다.

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는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 첫 방송을 앞둔 MC 5인방(윤종신, 이수근, 김희철, 이국주, 존박)이 출연했다.

김희철은 “(MC를 맡게 된 후) 친한 동료들도 의심을 한다”며 “밥을 먹을 때도 '은밀하게 위대하게' 촬영일까 걱정한다”며 MC를 맡게 된 후의 고충을 털어놨다.

한편, 김희철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게된 이국주는 "희철 씨와 급속도로 친해졌다. 지난 번에 날 향해 '애기야'라고 부르더라"며 의심심장한 만족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