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니엘 (사진=방송캡처)

프니엘 (사진=방송캡처)


'안녕하세요'에서 비투비 프니엘이 탈모를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는 개그우먼 장도연, 배우 강태오,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탈모 고민을 고백한 아이돌은 그룹 비투비의 프니엘이었다. 프니엘은 “탈모가 진행된지 5년이 됐다. 병원에서 머리카락이 70% 빠졌다고 하더라. 병원에서도 치료가 어렵다고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아버지는 머리숱이 많다. 유전은 아닌 것 같다”며 “지금은 아예 머리를 밀고 있는데, 뒤쪽 부분은 표가 난다”고 말했다.

프니엘은 지금까지 탈모를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 “회사와 멤버 입장, 팬 생각도 있으니 난 그냥 당당하게 다니고 싶었는데 그동안 계속 숨겨야 했다”며 “편하게 다니고 싶다고 대표님에게 얘기했고 허락을 받아 나왔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안녕하세요’에서 차은우는 MC들을 직접 연구하며 필기한 노트를 공개했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