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사진=방송캡처)

질투의 화신 (사진=방송캡처)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이 결혼에 골인했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마지막회 24회에서는 표나리(공효진)와 이화신(조정석)이 결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화신은 끈질기게 표나리에게 청혼했고, 결국 두 사람은 크리스마스 이브날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주례는 금석호(배해선) 의사가 사회는 고정원(고경표)이 보게 됐다.

오 간호사(박진주), 최동기(정상훈)은 싸이의 '연예인'을 축가로 불렀고, 급기야 이화신까지 함께 춤을 추고 노래해 축제 같은 결혼식을 보였다.

한편 '질투의 화신' 후속으로는 전지현, 이민호가 출연하는 판타지 로맨스 '푸른 바다의 전설'이 오는 16일 밤 10시 첫방된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