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이 베드신을 선보였다.

9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에서는 조정석(이화신 역)과 공효진(표나리 역)의 베드신이 전파를 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공효진은 "네가 이긴 거냐 내가 진 거냐"라는 조정석의 물음에 "비긴 거지 우리는"이라고 답했다.

이어 몇 차례 키스를 나눈 뒤 공효진은 "혼자 잠적하기 없기. 잠도 잘 자기다"라고 말했고, 다시 진한 키스를 나눠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얼굴이 빨개진다", "마지막회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마초 기질의 남자가 한 여자를 만나 질투 가득한 남자로 변하는 과정을 그린 '질투의 화신'은 10일 종영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