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사진=방송캡처)

질투의 화신 (사진=방송캡처)



‘질투의 화신’ 조정석이 불임 통보를 받고 오열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는 이화신(조정석 분)이 불임 통보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화신은 의사 금석호(배해선 분)에게 “왜냐. 왜 하필 저냐. 유방암도 모자라서 아이를 못 갖는 것이냐”며 충격에 빠졌다.

금석호는 이화신을 위로하며 “아이 못 낳는다고 그게 끝이냐. 아이 없이도 사랑하며 사는 부부가 얼마나 많은데 그러냐”고 말했다.

그러자 이화신은 “싫다. 나 싫다. 다른 사람이나 그렇게 살라 해라. 도대체 왜 나한테. 유방암으로 모자라느냐. 왜 아이도 내 마음대로 갖지 못 하냐”며 “내가 뭘 그렇게 잘못 했다고. 결혼해서 평범하게 애 둘 낳고 살고 싶은 욕심이 다인 나한테 왜.. 차라리 한강에 가서 빠져 죽고 싶은 심정이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질투의 화신’에서 이화신은 표나리(공효진 분)에게 프러포즈 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