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사진=방송캡처)

조정석 (사진=방송캡처)


'질투의 화신' 조정석이 공효진에게 프러포즈 했다.

2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20회에서는 표나리(공효진)와 이화신(조정석)이 연인이 된 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표나리와 이화신은 달달한 연애를 시작했다. 당직실에서 마음을 확인한 후, 이화신은 표나리에게 라면을 끓여줬고 서로를 생각하며 하루를 마무리 했다.

이후, 표나리, 이화신은 함께 서울시장 선거 개표 방송을 준비했다.

CG팀의 잦은 실수로 인해 표나리는 실수를 연발한 것처럼 보이게돼 결국 자리에서 내려왔고, 2부에서는 홍혜원(서지혜)가 표나리 대신 자리에 앉았다.

이화신은 이러한 상황에 분노해 죄책감을 느끼다 결국, 표나리에게 화를 냈다. 그럼에도 표나리는 "싸우지 말자"고 했다.

계속되는 이화신의 닦달에 결국 표나리도 참지못하고 화를 냈고 사랑으로 인해 그런것임을 드러냈다.

이화신은 "나는 네가 이렇게 나한테 화내는게 그렇게 예쁘고 사랑스럽냐"며 "라면 천번 끓여줄게. 프러포즈야. 프러포즈라고. 결혼하자. 나랑"이라고 청혼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