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염경환 (사진=해당방송 캡처)

사람이 좋다 염경환 (사진=해당방송 캡처)



‘사람이 좋다’ 염경환이 과거를 회상했다.

지난 23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맨 염경환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염경환은 "큰 결정에 따라주고 동의해준 마음과 그 모험심이 너무 고맙고 냉정하게 저도 결정을 내리고 아이 엄마와 결심을 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특히 염경환은 소속사와의 법적 문제로 얽혀 있던 당시를 회상하며 "어차피 사라질 거라면 조용히 사라지고 싶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염경환은 아내와 아들 은률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