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염경환 (사진=방송캡처)

사람이 좋다 염경환 (사진=방송캡처)



‘사람이 좋다’ 염경환이 과거 홈쇼핑 업계에 뛰어든 당시를 회상했다.

23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맨 염경환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염경환이 홈쇼핑 진행자로 활약하는 모습이 담겼다.

염경환은 10년 전만 해도 홈쇼핑 방송을 하는 연예인을 찾기 힘들었는데 주저 없이 뛰어든 것에 대해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 먹고 살아야 하니까”라고 운을 뗐다.

이어 “대신에 옆에서 조금 비아냥거린다고 해야 하나 안 좋게 생각했다”며 “‘왜 연예인이 물건이 팔고 있냐’ (그러면서) 예전엔 이미지가 좀 많이 안 좋았는데. 당연히 저는 당연히 망설일 1초, 1분의 여지가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염경환은 아내와 아들 은률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