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프라이머리 (사진=방송캡처)

길 프라이머리 (사진=방송캡처)


리쌍의 길과 음악 프로듀서 프라이머리가 사이버 걸그룹을 정식 론칭했다.

5일, 길과 프라이머리는 3인 사이버 걸그룹 고고로켓 씨스타의 음원 정식 론칭을 선언하는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고고로켓 씨스타는 외계에서 온 팀이란 콘셉트로 걸크러쉬를 만끽할 있는 카리스마와 개성 넘치는 음성을 더한 소이 제시 래요 등으로 구성된 3인조 사이버 걸그룹이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길과 프라이머리가 작곡 작사 프로듀싱한 고고로켓 씨스타의 '렛 잇 플라이'(Let It Fly)와 '셧 업'(Shut Up)의 뮤직비디오 등을 선보이고, 고고로켓 씨스타와 힙합 그룹 리듬파워의 컬래버레이션 무대도 꾸며졌다.

프라이머리는 "길 형님과 제가 콘텐츠에 대해 새로운 게 없을까 생각하다가 캐릭터쪽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예전에도 아담 등 사이버 가수들이 있었지만 이들은 음악 등 엔터테인먼트 쪽에 비중을 뒀다면 이번에는 캐릭터에 보다 비중을 뒀다"라고 말했다.

길은 "성공보다는 도전이 더 중한 것 같다. 프라이머리와 둘이 굉장히 오랫동안 알고 지냈고 그전부터도 작업을 같이 하면서 둘이 도전이 필요했다. 작업을 하다 보니 신선함이 이었다"면서 "신인가수도 있고 기존 가수들도 섞여 있다"며 "실제 가창자와 고고로켓 씨스타가 같이 꾸미는 무대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라이머리 역시 이날 고고로켓 씨스타의 가창자들에 대해 언급하며, 추후에는 곡 콘셉트에 따라 가창자들에 변화를 줄 수 있음도 알렸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