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김유정, 이지은 / 사진제공=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 /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배우 김유정, 이지은 / 사진제공=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 /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배우 김유정, 이지은 / 사진제공=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 /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과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이지은이 청춘 사극 속 여주인공으로 매력 대결에 나선다. 비슷하지만 전혀 다른 두 캐릭터는 각각 어떤 강점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까.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이 지난 22일 먼저 베일을 벗었다. 김유정은 극 중 왕세자인 이영(박보검)의 상대역 홍라온으로 등장했다. 홍라온은 여성임을 감춘 채 남장을 하고 지내는 인물. 첫 회에서는 어려운 형편 속 빚더미에 올라 연서 대필 및 연애 상담 등 온갖 일을 하던 중 이영의 내시로 들어가는 과정들이 숨가쁘게 그려졌다.

김유정은 상투를 틀고 갓을 쓴 모습으로도 큼지막한 이목구비를 뽐내며 아름다운 미모를 자랑했다. 너무 높지도, 낮지도 않아 미소년을 연상시키는 목소리는 특히 귀여움을 더했다. 내시로 입궐하기 전, 긴 머리를 풀어 헤치고 옷을 갈아입는 장면에서는 성숙한 여자의 매력과 섹시함까지 드러났다. 김유정의 폭풍 성장이 다시 한 번 실감나는 순간이었다.

‘구르미 그린 달빛’ 포스터 / 사진제공=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

‘구르미 그린 달빛’ 포스터 / 사진제공=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

‘구르미 그린 달빛’ 포스터 / 사진제공=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

또 왕세자 박보검의 신분을 모른 채 무례한 말과 행동을 일삼는 모습에서는 조선시대라면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의 발랄함이 묻어 나왔다. 내시로 살아가야 하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희망을 품는 모습에선 초긍정 성격도 드러났다.

여주인공의 예쁜 외모와 밝은 성격은 ‘달의 연인’에서도 비슷하게 적용됐다. ‘달의 연인’ 속 이지은은 극 중 현대에서 고려시대로 타임슬립한 여주인공 해수 역을 열연한다. 해수는 8황자 왕욱(강하늘)의 아내 해씨(박시은)의 육촌동생으로, 21세기 소녀 고하진(이지은)의 영혼이 들어간 신체 주인이다.

이지은은 얌전하고 상냥했다는 옛 해수와 다른 모습으로 7황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지은은 황자들을 향해 현대식 말투를 사용하는 것과 더불어 어설프게 고려시대 여인을 흉내내 폭소를 안긴다. 계급과 신분에 대한 개념이 없어 황자들과 말씨름을 하고 육탄전을 벌이는 등 기상천외한 모습으로 황자들의 혼을 쏙 빼놓는다.

김유정과 이지은이 연기하는 두 캐릭터는 각각 ‘남장여자’와 ‘타임슬립’을 주요 소재로 했다는 점에서 다른 점을 보인다. 김유정은 자신의 신분과 성별을 숨긴 채 박보검을 만났고 이젠 신하로 그를 대하겠지만 이지은은 오히려 자신의 성격을 그대로 드러냄으로써 황자들을 사로잡는다.

또 김유정의 경우 자신을 키워준 아버지의 지병으로 큰 빚이 생겨 돈이라면 무슨 일이든 마다하지 않는 어려운 형편에 놓여있지만, 이지은은 타임슬립 이후 더 풍족한 환경이 주어졌고, 무엇 하나 부족한 것 없이 누리며 지내고 있다.

무엇보다 김유정은 성기가 잘릴 뻔한 상황 등 여러 난관을 스스로 이겨내는 모습으로 의외의 강인함을 보여준 반면, 이지은은 철부지 소녀처럼 제멋대로 일을 벌이다가 주변의 도움을 받아 위기를 벗어나고 가끔은 민폐를 끼친다는 점에서 또 다르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포스터 / 사진제공=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포스터 / 사진제공=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포스터 / 사진제공=SBS

둘 중 어느 작품 속 여주인공이 시청자들의 선택을 받게 될 지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과거 ‘남장여자’ 소재로 큰 인기를 끌었던 사극 ‘성균관 스캔들’ 속 박민영 캐릭터를 눈여겨볼 만하다.

지난 2010년 방송된 ‘성균관 스캔들’은 전국 기준 최고 시청률 14.3%를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극 중 박민영은 남장을 한 채 성균관 유생으로 들어가 박유천, 유아인, 송중기와 생활하며 갖가지 사건과 로맨스에 휘말렸다.

‘성균관 스캔들’의 주요 흥행 요인은 ‘남장여자’ 소재의 짜릿함과 잘생긴 남자들에 둘러싸인 여주를 보는 대리만족감 등이다. 그렇다면 ‘구르미’와 ‘달의 연인’은 딱 절반씩 흥행 포인트를 쥔 채 출발하는 셈이다. ‘성균관 스캔들’ 속 박민영의 역할이 작품의 흥행 주축으로 작용했듯, 이번 두 작품 역시 김유정과 이지은의 역할이 중요하게 작용할 전망이다.

첫 방송을 마친 ‘구르미’에 이어 ‘달의 연인’은 오는 29일 첫 방송과 함께 2회까지 연속 방송된다. 이로써 한 주 일찍 시작한 ‘구르미’를 1회 차이로 좁히며 바짝 따라잡을 가운데, 나란히 방송될 두 작품 속 여주인공을 비교해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