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유해진 (사진=방송캡처)

삼시세끼 유해진 (사진=방송캡처)



‘삼시세끼’ 유해진이 만재도 돔에게 하소연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고창편(이하 삼시세끼)’에서는 무더위를 이기지 못한 4인방이 이를 해소하기 위해 고창 방방곡곡을 누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식구들은 육지에서 첫 생선을 맛본 가운데 차승원과 유해진은 만재도 생선들에게 영상편지를 보냈다.

특히 유해진은 만재도에서 잡지 못한 돔을 향해 “그 정도 공을 들였으면 그러는 거 아니다”고 원망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삼시세끼’에서 유해진은 차승원표 토스트에 감탄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