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소현, 권율 / 사진제공=tvN ‘싸우자 귀신아’

김소현, 권율 / 사진제공=tvN ‘싸우자 귀신아’

김소현, 권율 / 사진제공=tvN ‘싸우자 귀신아’

‘싸우자 귀신아’ 김소현이 자신의 죽음에 관한 기억을 되찾기 시작했다.

15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싸우자 귀신아’에서는 귀신 현지(김소현)의 교통사고 현장에 혜성(권율)이 함께 등장하는 장면이 그려진다.

이날 혜성은 억수같이 쏟아지는 장대비 속에서 차에 치여 쓰러져있는 현지를 표정 없이 바라보고 있다.

그동안 봉팔(옥택연)에게 과도한 관심을 보이고, 그의 개인 집무실에서 현지의 물건이 나오는 등 봉팔-현지와 수상한 관계에 있던 혜성이 이제는 현지의 죽음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더욱 긴장감을 높인다.

그동안 자신의 죽음에 관한 기억을 잃어, 자신이 누구인지, 어떻게 죽게 되었는지도 알지 못했던 현지가 기억을 서서히 되찾게 되면서 이야기가 한층 더 속도감 있게 전개될 예정이다.

‘싸우자 귀신아’ 제작진은 “11회는 사건과 인물들의 감정이 모두 몰아쳐, 클라이맥스가 되는 회다. ‘싸우자 귀신아’ 이야기의 전환점이 되는 만큼 더욱 몰입도 있는 이야기가 전개될 것”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싸우자 귀신아’는 귀신을 보는 능력을 없앨 돈을 벌기 위해 귀신을 때려잡는 ‘허당 퇴마사’ 박봉팔과 수능을 못 치른 한으로 귀신이 된 여고생 ‘오지랖 귀신’ 김현지가 동고동락하며 함께 귀신을 쫓는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