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사진=방송캡처)

삼시세끼 (사진=방송캡처)



‘삼시세끼’ 유해진과 차승원이 산체와 벌이를 그리워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N ‘삼시세끼 고창편(이하 삼시세끼)’에서는 유해진, 차승원, 손호준, 남주혁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해진은 만재도를 떠올리며 “예전에는 만재도에 4박5일씩 있었다. 들어가기가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던 중 차승원은 만재도 식구인 산체와 벌이를 언급하며 “벌이 보고싶다”고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유해진은 산체와 벌이의 그림과 사진을 멤버들에게 보여줬다. 또한 제작진은 산체와 벌이의 근황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삼시세끼’에서 차승원이 손호준에 대한 믿음을 표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