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조정석 (사진=SM C&C)

질투의 화신 조정석 (사진=SM C&C)



‘질투의 화신’ 조정석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오는 8월 중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배우 조정석이 각별한 기대를 드러냈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 독특하고 참신한 스토리와 믿고 보는 라인업을 자랑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

극 중 조정석은 집요한 취재실력을 가진 베테랑 마초 기자 이화신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로맨틱 코미디 장르와 마초 기질의 있는 남자주인공이라는 신선한 조합으로 출격을 앞두고 있다.

조정석(이화신 역)은 “드라마의 소재도 독특했고 인간이 가지고 있는 본질적인 질투라는 감정을 유쾌, 통쾌하게 그려낸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더군다나 공효진(표나리 역) 배우와 서숙향 작가님의 콜라보레이션을 상상하면 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굉장히 새로운 드라마가 탄생할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굳은 신뢰와 애정을 전했다.

이어 “이화신이란 인물을 구축해가면서 마초라는 타이틀을 강조하며 ‘이런 모습일 것이다’라고 단정 짓기 보다는 마초인 ‘이화신’이 바라보는 세상에 집중하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조정석은 출연하는 작품마다 설렘 유발자로서 안방극장을 달달하게 물들이며 로코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이번에도 조정석표 로맨틱 코미디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다.

이에 대해 조정석은 “극 중 화신의 이야기에 집중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설렘, 사랑 등이 보여질 거라고 생각한다. 이번 작품에서도 저만의 로맨틱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해 ‘질투의 화신’에 기대를 더욱 불어넣고 있다.

한편 올 여름, 설렘 폭탄을 투척할 배우 조정석을 만날 수 있는 ‘질투의 화신’은 ‘원티드’ 후속으로 8월 중 방송 예정이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