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 박지영 이성재 (사진=프레인TPC, DB)

이미숙 박지영 이성재 (사진=프레인TPC, DB)



‘질투의 화신’이 중년 로맨스를 예고했다.

오는 8월 중 첫 방송되는 SBS 새 수목 드라마 ‘질투의 화신’ 이미숙, 이성재, 박지영이 막강하고 세련된 중년의 매력으로 무장해 안방극장에 출격한다.

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파스타’, ‘로맨스 타운’ 등에서 청춘 남녀의 사랑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대세를 이끌었던 서숙향 작가가 집필을 하고 ‘엔젤아이즈’의 박신우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가 되고 있는 작품으로 배우 공효진(표나리 역), 조정석(이화신 역), 고경표(고정원 역)의 짜릿한 삼각 로맨스 연애담을 예고해 관심을 높이고 있다.

여기에 이미숙(계성숙 역), 이성재(김락 역), 박지영(방자영 역)이 강한 개성을 지닌 인물들로 분해 중년 캐릭터계의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킬 예정으로 무엇보다 세 배우는 다양한 작품에서 관록의 열연을 펼쳐온 만큼 이들의 내공이 ‘질투의 화신’에서도 폭발적인 위력을 발휘할 것을 기대케 한다.

극중 이미숙은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기자출신의 여자 앵커 계성숙 역을 맡아 남자월드인 보도국에서도 굽히지 않는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이성재는 ‘락 파스타’의 셰프이자 ‘락 빌라’의 건물주 김락 역을 맡았으며 드라마 속 주요 인물들을 한 곳에 모이게 만드는 중요한 자리를 제공한다고.

마지막으로 아나운서 국장 방자영 역의 박지영은 아나운서 중의 아나운서로 높은 프라이드를 가졌으며 뛰어난 미모를 자랑하는 엘리트. 특히 그녀와 이미숙은 일적인 면에서도, 연애에서도 떼려야 뗄 수 없는 질긴 인연이라고 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더욱이 극 중 소위 기 센 여자들인 두 사람을 옴짝달싹 못 하게 만드는 그 중심엔 이성재가 있어 이들은 때로는 화끈하고, 때로는 가슴 설레는 중년 로맨스까지 선사할 전망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질투의 화신’의 등장인물들은 한 명, 한 명이 입체적이다. 계성숙, 김락, 방자영 역시 예사롭지 않은 특징을 가진 인물들이고 항상 높은 텐션을 유지하는 이들의 삶은 시청자들의 흥미를 무한대로 자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표나리(공효진 분), 이화신(조정석 분), 고정원(고경표 분)과는 또 다른 색깔을 가진 이들의 이야기도 기대해 달라”며 “무엇보다 이미숙, 이성재, 박지영 배우들의 연기는 캐릭터들에게 더없는 생명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질투의 화신’은 사랑과 질투 때문에 뉴스룸의 마초기자와 기상캐스터, 재벌남이 망가지는 유쾌한 양다리 로맨스를 담은 작품으로 오는 8월 중 방송 예정이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