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충청도의 힘

충청도의 힘

한부모가정 자녀를 조롱했다는 이유로 장동민, 조현민, tvN 등을 모욕죄 혐의로 고소했던 차별없는가정을위한시민연합대표(이하 차가연) 측이 고소를 취하했다.

차가연은 12일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대한민국 사회에 경종을 울리겠다는 목적을 충분히 달성했다고 판단돼 고소를 취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차가연 측은 “개그맨 장동민 씨는 해당 프로그램의 하차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의 공식 입장을 밝혔으며, tvN측에서도 신중하지 못한 행동에 대한 반성과 관련자에 대한 징계 등의 사후 처리에 대한 공식 사과문을 보내왔다”며 “차가연은 한부모가정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바뀌었으면 한다는 취지에서 이 고소를 진행하였고, 대한민국 사회에 경종을 울리겠다는 그 목적을 충분히 달성하였다고 판단되어지는 바, 개그맨과 제작진, tvN 대표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기로 결정했다”고 고소를 취하한 이유을 밝혔다.

이어 “부디 이번 사건으로 상처 받은 모든 한부모가정 구성원들과 차가연 회원님들께서는 빠른 시일 내에 안정과 평화를 찾으시길 기원하며, 우리가 목소리를 낼 때 세상의 편견을 바꿀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며 “차가연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우리 한부모가정의 권익과 상호부조를 위해서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 함께 고생하신 여러 회원님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이건으로 많은 비난과 고통을 받고 있는 장동민씨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장동민이 출연한 tvN ‘코미디빅리그’의 ‘충청도의 힘’은 한부모가정 아동을 조롱했다는 비난을 받으며 코너가 폐지됐다. 장동민은 “이번 일에 책임을 지겠다”며 ‘코미디빅리그’에서 하차했고, ‘공식 연인’ 나비와 함께 출연했던 KBS2 ‘나를 돌아봐’에서도 연이어 하차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tvN ‘코미디빅리그’ 방송 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