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식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최우식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최우식이 차세대 한류스타로 주목 받고 있다.

지난 9일~10일 배우 최우식은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한류 페스티벌 ‘케이콘 2016 재팬(KCON 2016 Japan)’의 초청을 받아 일본을 방문했다.

이번 일본 방문은 최우식 주연 드라마 ‘호구의 사랑’이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성사됐다. 최우식은 지난해 3월 종영한 ‘호구의 사랑’에서 첫사랑 도도희(유이 분)를 향한 지고지순한 사랑을 간직한 남자 강호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올 2월 ‘호구의 사랑’이 엠넷재팬을 통해 정식 방영을 시작하면서 최우식에 대한 현지 팬들의 관심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지난 9일 일본에 도착한 최우식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부터 팬들과 함께하는 공개 인터뷰까지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한편 최우식은 지난해 영화 '거인'으로 신인남우상 5관왕을 달성했으며, 한국영화배우협회가 개최한 ‘2015년 스타의 밤 - 대한민국 톱스타 상 시상식’에서 인기 스타상을 수상하는 등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현재는 유호정, 하연수 등과 함께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촬영을 진행 중이며, 지난해 크랭크업한 영화 ‘궁합’과 ‘부산행’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