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 (사진=MBC)

몬스터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 (사진=MBC)



‘몬스터’ 강지환-성유리-박기웅-수현이 면접장에서 만난다.

4일 MBC 월화특별기획 ‘몬스터’ 제작진이 드디어 성인 역을 맡은 강지환, 성유리 등의 배우들이 본격 등장하는 가운데, 면접장에 모인 네 명의 배우의 4인4색 매력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의 면접 중인 모습이 담겨 있다. 네 사람은 단정한 정장차림을 하고 가슴 한편에는 수험표를 단 채 면접에 진지한 자세로 집중하고 있다.

네 사람의 새로운 모습이 공개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성유리와 수현 팔목에 붙어 있는 알 수 없는 무언가가 일반적이지 않은 면접임을 암시하며 그들이 면접에서 어떤 과정들을 겪게 되는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극중 네 사람은 강기탄(강지환 분), 오수연(성유리 분), 도건우(박기웅 분), 유성애(수현 분)로 분해 도도그룹 입사라는 같은 목표를 두고 경쟁할 것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가 되고 있다. 특히 목표는 같지만 도도그룹에 입사하려는 목적은 각각 다른 네 사람의 이야기가 짜임새 있게 펼쳐지며 극적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3회에서는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은 도도그룹을 통해 한 곳에 모이게 된다. 네 사람이 한 곳에 모이게 되는 과정부터 그 안에서 겪게 되는 사건들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질 것”이라며 “각양각색 캐릭터가 총집합해 보는 재미가 쏠쏠한 드라마 ‘몬스터’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 등 성인 배우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몬스터’ 3회는 금일 밤 10시 방송될 예정이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