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비투비 2

비투비 2

그룹 비투비 민혁이 지난해 방송 사고에 대해 입을 열었다.

민혁은 27일 방송된 네이버 V앱 생중계 ‘비투비의 너와 나, 봄날의 기억’에서 지난해 속옷 노출 방송 사고에 대해 심정을 고백했다.

민혁은 “지금 생각해도 아찔하다. 응원 봉을 흔들던 팬들의 표정이 아직도 또렷하게 기억난다”라고 심정을 밝혀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 일훈은 “대기하던 걸그룹 분들이 많이 놀라셨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프니엘은 민혁에게 “시원했었냐”고 물었고, 민혁은 “시원하기보단 뜨거웠다”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V앱 생중계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