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리지 (사진=해당방송 캡처)

런닝맨 리지 (사진=해당방송 캡처)



'런닝맨' 리지가 엉뚱한 면모를 드러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연예계 꽝손('꽝'만 뽑는 손 - 추첨운이 없는 사람)들이 모여 진정한 꽝손을 가리는 '제 1회 꽝손 페스티벌'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각 팀들은 지인 중 운 없는 사람을 섭외하기 시작했고 이광수 팀(이광수, 김종국, 하하)에서 김종국은 '런닝맨' 원년 멤버인 리지를 떠올렸다.

이에 멤버들은 "송중기는 나가서 잘 됐지만 리지는 고생만 하다 나갔다"라고 말하며 리지에게 섭외 전화를 걸었고 리지는 "지금 뭐하냐. 요즘 일 없냐"라는 말에 "지금 침대에 누워 있다. 없긴 없다"고 대답했다.

특히 김종국은 "오늘이 운 드럽게 없는 사람들 특집이다. 네가 제일 먼저 떠올랐다. 합류할까?"라고 물었지만 제대로 알아 듣지 못한 리지는 "한잔 하자고요?"라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런닝맨’에서는 이광수는 최악의 꽝손으로 꼽혔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