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미세스 캅2

미세스 캅2

‘미세스 캅2′ 김성령이 김범을 살인 용의자로 지목했다.

27일 방송된 SBS ‘미세스 캅2′(극본 황주하, 연출 유인식) 8회에서는 살인 용의자를 추리하는 강력1팀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윤정(김성령)은 “하성우를 직접 봤다”고 이로준(김범)을 용의자로 지목하며 그와 거래를 나눴다는 사실을 팀원들에게 알렸다. 팀 막내 강상철(김희찬)은 “그럼 얘기가 얼추 나온다”라며 고윤정의 증언을 토대로 추리하기 시작했다.

강상철은 “팀장님(고윤정)이 이로준을 만난 직후, 하성우는 이로준 욕을 하고 있었다. 그 순간 이로준은 하성우를 협박하려고 했지만, 욕을 하는 하성우를 보고 이로준은 이성을 잃었을 거다”라고 추리해 확신을 더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미세스 캅2′ 방송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