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미세스 캅

미세스 캅

‘미세스 캅2′ 김성령이 날카로운 촉을 발휘했다.

27일 방송된 SBS ‘미세스 캅2′(극본 황주하, 연출 유인식) 8회에서는 조희철(이재용), 조재필(허준석)의 뒤를 쫓는 고윤정(김성령)의 모습이 그려졌다.

경찰들은 이미 조희철과 조재필이 밀항을 통해 항구를 빠져나갔다고 판단한 후 철수하려 했다. 그러나 고윤정은 끈 지 얼마 안 되는 담배꽁초를 발견했고 “이 앞에서 담배를 피웠다면 이 앞의 배를 타야겠지. 이상하지 않아?”라고 배대훈(이준혁)에게 물었다. 배대훈은 “여기 누군가가 모여있었단 얘긴데”라며 의심을 더 했다.

고윤정은 배의 닻줄이 풀려있음을 발견했고 조희철이 배에 숨어있음을 확신했다. 고윤정은 배로 달려가 수색을 요구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미세스 캅2′ 방송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