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사진=해당방송 캡처)

런닝맨 이광수 (사진=해당방송 캡처)



런닝맨 이광수가 절친 송중기의 인기를 시샘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연예계 꽝손('꽝'만 뽑는 손 - 추첨운이 없는 사람)들이 모여 진정한 꽝손을 가리는 '제 1회 꽝손 페스티벌'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광수는 송중기를 언급하자 "제발 송중기 이야기 그만"이라고 라이벌 의식을 느끼며 소리를 질렀다.

하지만 지석진은 "광수야. 너는 중기랑 가는 길이 달라"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이를 들은 이광수는 분노를 폭발해 보는 이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날 ‘런닝맨’에서는 최악의 꽝손으로 꼽혔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