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사진=MBK엔터테인먼트)

티아라 (사진=MBK엔터테인먼트)



티아라가 일본 팬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진다.

오는 5월2, 4일 걸그룹 티아라는 딥화아리아케 공연장과 고베회관에서 5000여 명의 팬들과 팬미팅을 통해 만날 예정이다.

지난 2014년 여름, 일본 팬미팅을 가진 이후 횟수로 약 3여 년 만의 방문하는 것으로 일본 팬들과의 소중한 추억을 쌓을 예정이며 티아라 역시 일본팬들과의 만남을 기대하며 많은 것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티아라는 일본의 현지 가수들에게조차 꿈의 무대로 통하는 부도칸 공연장에서 한국 걸그룹 최초로 2년 연속 무대에 오를 정도로 일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중국과 베트남, 태국 등을 비롯해 일본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티아라가 5월 일본을 찾으며 다시 한 번 한류돌의 면모를 입증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티아라 효민은 솔로앨범 ‘Sketch’를 발매하며 활발한 음악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