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가화만사성

가화만사성

‘가화만사성’ 김지호가 윤진이에게 선전포고를 했다.

27일 방송된 MBC ‘가화만사성'(극본 조은정, 연출 이동윤 강인)에서는 큰 결단을 내리는 한미순(김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봉삼식(윤다훈)은 미순에게 “형(봉삼봉)이 아프다. 우리(아기)가 죽은 상구가 돌아온 거라 믿는 거 같다. 치매나 이런 건 아닌데, 평생 형의 한이라서 그냥 그렇게 믿고 싶은 거 같다”라고 봉삼봉(김영철)의 상태를 고백했다. 미순은 이를 되새기며 큰 결심을 내렸고, 가족회의를 소집했다.

미순은 주세리(윤진이)까지 부른 가족회의서 “우리도 봉만호(장인섭) 아들이다. 아들로 인정해달라”고 털어놨다. 이어 미순은 세리에게 “우리는 내가 키울 테니 넌 내 집에서 나가라”라고 경고해 눈길을 끌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가화만사성’ 방송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