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가화만사성

가화만사성

‘가화만사성’ 서이숙이 악독한 시어머니의 끝을 보여줬다.

27일 방송된 MBC ‘가화만사성'(극본 조은정, 연출 이동윤 강인)에서 장경옥(서이숙)에게 오해를 산 봉해령(김소연)과 서지건(이상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병원을 방문한 장경옥은 우연히 봉해령과 서지건의 만남을 목격했고, 오해한 장경옥은 두 사람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병원을 벗어나고 이영은(이소정)은 장경옥에게 “왜 이렇게 화를 냈냐”고 물었고, 장경옥은 “서지건이 며느리를 보는 눈이 심상치 않았다”고 말했다.

장경옥은 봉해령을 문전박대했고 매몰차게 외면했다. 아들 유현기(이필모)가 들어오고 나서야 봉해령은 집에 들어갈 수 있었고, 장경옥은 앞서 봉해령을 문전박대한 사실을 숨기며 “같이 들어오는구나”라고 거짓말을 했다. 장경옥은 봉해령을 내쫓기 위해 “며느리가 휴가를 달라고 했다”라며 또 한 번 거짓말을 해 봉해령을 당황케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가화만사성’ 방송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