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여왕의 기사 (사진=플레디스)

뉴이스트 여왕의 기사 (사진=플레디스)



뉴이스트가 ‘여왕의 기사’ 활동을 마무리 지었다.

27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그룹 뉴이스트가 ‘여왕의 기사’ 마지막 방송을 하며 활동을 마무리했다.

뉴이스트는 4번째 미니앨범 ‘Q is’의 타이틀곡 여왕의 기사를 통해 그 동안 보여준 모습과는 또 다른 매력을 담은 ‘카툰돌’로 팬들은 물론 대중의 눈을 사로잡았다.

이번 ‘여왕의 기사’를 통해 뉴이스트는 가능성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았으며 특히 팬들에 대한 사람을 듬뿍 담아 팬사랑에 대한 마음이 알려지기도 했다.

뉴이스트는 27일을 끝으로 ‘여왕의 기사’ 활동을 마무리 했지만 다음 앨범과 콘셉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평범한 듯 평범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며 뉴이스트만의 매력을 담은 모습으로 돌아올 것으로 보여져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여왕의 기사’ 활동을 마무리한 뉴이스트는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며 앨범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