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마리텔 이경규

마리텔 이경규

개그맨 이경규가 결국 ‘눕방’을 선보였다.

이경규는 27일 생중계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 낚시 방송에 대한 후회를 털어놨다.

붕어를 잡기 위해 미끼를 끼우던 이경규는 “지친다”며 내내 한숨을 쉬었다. 이경규는 “개들이 보고 싶다. 왜 이걸 했지?”라며 “방송은 ‘개방’이 최고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곧이어 이경규는 “잡았다”며 낚시대를 들어 올렸지만 이경규가 잡은 것은 피라미였다. 한숨을 쉬던 이경규는 결국 이날도 눕방(누워서 하는 방송)을 선보였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마리텔’ 생중계 방송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