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사진=방송캡처)

런닝맨 (사진=방송캡처)



‘런닝맨’ 이광수가 꽝손 중의 꽝손으로 등극했다.

2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꽝손 페스티벌’ 특집으로 스타들의 불운대결이 펼쳐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꽝손 플레이어로 이광수, 리지, 왁스가 남은 상황에서 세 명을 두고 날달걀을 골라 이마에 치는 게임을 진행했다.

이광수는 리지와 왁스와는 달리 여유로운 표정을 지으며 “달걀을 제 친구다”라며 자신감을 보였지만 결국 날달걀을 골라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마지막 게임으로 이광수와 왁스는 서로에게 물총을 쏴 먹물 총을 맞추는 것이었다. 이어 서로 물총을 쏘고 먹물 총을 맞은 주인공은 이광수가 됐다.

이에 지석진은 “나 이제 무섭다. 소름 돋는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런닝맨’에서는 왁스가 가장 친한 남자로 홍석천을 꼽았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