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1박 2일

1박 2일

‘1박 2일’ 김주혁이 깜짝 전화통화로 근황을 알렸다.

김준호는 2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 전 멤버 김주혁에게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새 멤버가 안 온다”는 투정을 부리던 멤버들은 김주혁에게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김주혁은 기다렸다는 듯이 바로 전화를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집에 있다는 김준호에게 “이럴 거면 다시 돌아와라. 집에서 혼자 뭐하는거냐”며 타박을 했다. 막내 정준영은 “지금 해남으로 와라”라고 김주혁을 불렀으며, 김준호는 “아직 열려 있다”며 돌아올 것을 회유했다. 김주혁은 “다 끝났지”라고 거절하면서도 아쉬움이 묻어나는 목소리로 멤버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1박 2일’ 방송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