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복면가왕’ 박소현이 음악대장의 라이벌로 불시착을 꼽았다.

박소현은 2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복면 가수 사랑의 불시착(이하 불시착)의 정체를 추리했다.

이날 박소현은 “저분을 알고 있다”라며 “아마 음악대장을 위협할 강력한 라이벌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판정단 김구라와 조장혁 역시 “나도 알고 있는 사람이다”라며 “이니셜이 CJH다”라고 의견을 일치해 눈길을 끌었다.

김구라는 “저분이 성수대교 남단에서 바를 운영하셨다”라고 증언을 더했고, 불시착은 “성수대교에 아픈 추억이 있다”고 사실을 암시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