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복면가왕’ 초원이 풍부한 성량을 뽐냈다.

2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이승열의 ‘날개’를 열창하는 저 푸른 초원위에(이하 초원)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초원은 마치 뮤지컬 무대를 연상케 하는 무대매너와 풍부한 성량을 뽐내 판정단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초원은 관객들과 호흡하는 노련한 무대 매너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판정단 유영석은 초원 무대에 대해 “뒤에 길게 빼기 위해 앞 부분 끝음 처리가 짧다. 전체적 감동을 그릴 줄 아는 사람”이라며 “뮤지컬 배우임을 확신한다”고 추리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