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사진=나무엑터스)

신세경 (사진=나무엑터스)



신세경이 ‘육룡이 나르샤’ 팀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최근 배우 신세경이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마지막 촬영 후 스태프 200명 전원에게 화장품을 선물하며 8개월 이상 촬영하며 동고동락해온 스태프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육룡이 나르샤’ 신경수 감독은 “촬영 기간 내내 모든 스태프들이 신세경을 좋아했다. 긴 호흡의 드라마를 하면서 스태프들의 사랑을 받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신세경은 현장에서 모두와 진심으로 함께 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육룡이 나르샤’ 관계자는 “신세경의 선물에 스태프들에 기뻐했다. 마지막 촬영 후 신세경과 스태프들이 휴대폰으로 셀카를 찍는데 그 광경이 정말 행복해 보였다. 보는 사람들이 흐뭇했다”고 마지막 촬영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신세경은 ‘육룡이 나르샤’를 통해 강단과 중심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으며 50부작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