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사진=SBS)

런닝맨 이광수 (사진=SBS)



‘런닝맨’ 이광수가 '불운 끝판왕'의 면모를 보였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 런닝맨’은 '제 1회 꽝손 페스티벌'로 꾸며져 연예계 꽝손들이 모여 진정한 꽝손을 가렸다.

최근 녹화에서 멤버들은 팀장을 뽑기 위해 엘리베이터 복불복 게임을 진행한 결과 이광수는 벌칙 3종에 모두 걸려 온 몸이 만신창이가 됐다.

시작부터 심상치 않았던 이광수의 불운은 방송 내내 이어졌고 본격적으로 시작된 '꽝손 선발전'에서도 이광수는 원조 '꽝손'답게 독보적인 불운을 이어가며 다른 참가자들을 두 손 두 발 다 들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완, 홍진호, 리지, 남창희, 왁스, 정정아, 박명호, 강현수, 마이키 등의 게스트가 출연하는 '제 1회 꽝손 페스티벌' 편은 27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