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성시경 박명수 (사진=해당방송 캡처)

무한도전 성시경 박명수 (사진=해당방송 캡처)



무한도전 성시경이 축가에 대한 소신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결혼시즌을 맞아 멤버들이 ‘웨딩싱어즈’가 되어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들에게 직접 축가를 불러줬다.

이날 방송에서 특별 출연한 가수 성시경은 "내 결혼식에서 축가는 내가 부를 거 같다. 신랑이 신부한테 불러주는 게 제일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유재석은 "나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박명수를 보고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응수했지만 성시경은 "난 박명수가 불러서 좋았다. 결혼식은 신랑 신부를 위한 게 아니다. 신부를 위한 거다"라고 자신만의 소신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성시경은 박명수 결혼식에서 '두 사람'을 부른 바 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 정상훈은 자신의 결혼식 축가에 대해 말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